NOTICE PRESS

베스트클래스(BEST CLASS), 소통과 자율성 강조...'임경원 팀장 인터뷰'

 



프리미엄 매칭 서비스 제공.. 임경원 팀장 통해 들어본 베스트클래스(BEST CLASS) 이야기


갈수록 사람 만나기가 어려워지는 요즘 시대에 다양한 매칭 서비스를 통해 서로에게 맞는 짝을 찾아주는 업체가 날로 늘어나면서 매칭 서비스의 직업 자체에 대한 관심도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프리미엄 매칭 서비스’로 업계에 차별화를 꾀하고 있는 베스트클래스(BEST CLASS)의 임경원 팀장을 통해 회사에 대한 소개와 직업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1351c65bed2487d51ba252bba4e98f6a_1527589855_9721.jpg

▲ 베스트클래스(BEST CLASS) 임경원 팀장

 

 

-본인에 대한 소개를 해달라

안녕하세요. 저는 미스 춘향 미인대회 출신으로 어릴 적부터 무용을 전공하였고, 여성의 아름다움을 응원하기 위해 국내 최대 규모의 성형외과에서 상담을 맡아오며 즐겁게 일해왔어요. 그러던 중 베스트클래스 회원으로 있는 친구의 소개로 가입 후 회원으로 이용을 하다 높은 회원만족도와 서비스 타겟층 이나 방향 등이 무척 마음에 들어서 지원서를 넣고 베스트클래스에 입사하게 되었어요. 지금은 그 선택에 굉장히 만족하고 있습니다.

 

-베스트클래스 VIP 팀은 어떤 업무를 하는지

저희 VIP팀은 드라마 혹은 영화에서나 볼법한 남녀, 즉 능력 있고 멋진 직업을 갖춘 남성분과 아름답고 매력적인 여성 분을 직접 만나 서비스 설명과 회원 자격기준을 검토 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여성회원 미팅 시에는 베스트클래스가 정한 미와 지성을 갖춘 여성의 자격기준을 검증하고, 남성회원 미팅 시에는 베스트클래스에 맞는 경제력, 학벌, 집안, 기업인지도 그 외 외모 스타일 매너 등을 갖추었는지 검증하고 있습니다.

 

-VIP 팀의 입사 기준은 어떠한가

베스트클래스를 대표하는 미와 지성, VIP회원을 응대할 수 있는 품격있는 매너가 필수항목입니다. 또한 서비스 직이나 상담 직 영업직 등에서 경력을 갖춘 분을 선호합니다. ‘미와 지성 그리고 품격높은 서비스 마인드를 갖춘 사람이라면 취직 하고 싶은 곳 1순위가 되는 것’을 지향하는 베스트클래스는 만족도 높은 업무 환경을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베스트클래스의 업무 분위기는 어떠한가

대한민국 최고의 매칭 서비스라는 자부심을 갖고 일하고 있습니다. 구시대적인 딱딱한 만남을 지양하고 더 솔직하고 더 젊고 더 새로운 매칭 서비스를 만들어 가고 있으며 회원들의 높은 만족도 평가를 몸소 느끼며 일하다 보니 구성원 모두 프라이드가 상당히 높습니다. 회사 운영진과 구성원 모두가 젊은 만큼 소통과 자율성을 강조합니다.

특히 VIP 미팅 팀은 넓은 개인 룸을 회사에서 팀원 개개인에게 제공해주므로 만족도 높은 업무환경 속에서 편리하게 상담업무를 보고 자율적으로 효율 높은 업무로 이어져 VIP 회원들에게 보다 훌륭한 상담을 진행해주고 있습니다.

최근 고속 성장으로 베스트클래스 사무실이 청담동 84-18번지 3층에서 2층까지 확장을 하면서, 현재 3층은 운영관리팀 매칭파트와 회원파트가 사용하고 2층은 VIP팀 상담 전용공간으로 이용 중입니다. 그만큼 회사 구성원들 모두가 고속 성장 속에서 비전을 갖고 업무에 임하고 있습니다.

 

 

 

1351c65bed2487d51ba252bba4e98f6a_1527589858_4657.jpg

▲ VIP팀 업무 공간

 

 

-베스트클래스 VIP 팀의 지원을 고민중인 사람에게 한마디 한다면


인생은 선택의 연속인 것 같습니다. 어쩌면 단 한번의 선택이 인생을 바꾸기도 하죠. 저희 베스트클래스가 빠르게 성장하는 로켓인지는 좀 더 지켜봐야겠지만, 현 상황으로 판단하건대 최소한 쾌속정에 탈수 있는 티켓을 주는 기회라고 확신합니다.

“당신이 누리고 있는 모든 서비스는 분명히 당신보다 멍청한 사람이 만들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스티브잡스가 말했습니다. 이대로 안주할 지, 함께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매칭 서비스를 만들어 갈 지 선택은 지원자의 몫입니다.


 

 

출처 : 베타뉴스 http://betanews.heraldcorp.com:8080/article/858946.html